생산·소비시장 최대치 갱신 "경기회복 되나?"
상태바
생산·소비시장 최대치 갱신 "경기회복 되나?"
  • 도시일보
  • 승인 2021.04.30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 두달째 늘고 소비 7개월만에 최대↑…"경기 회복세 확대"

숙박 및 음식점업 등 서비스업 관련 생산이 크게 회복세를 보이면서 국내 산업생산도 덩달아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소비시장도 7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전문가들은 경기가 회복세에 들어섰다고 전했다. 

통계청은 '3월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하며 지난달 전(全)산업 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0.8% 증가했다고 전했다. 

전산업 생산은 코로나19가 발생한 지난해 1월(-1.1%)부터 마이너스(-)를 보였으나 지난해 6월(3.9%)부터 7개월 연속 오름세를 유지했고 지난 1월(-0.5%)에 다시 내림세로 주춤하다가 2월(2.1%) 증가세로 돌아선 이후 2개월 연속 오름세를 타고 있다. 

이에 통계청은 "광공업 생산이 조정을 받았지만 서비스업 생산 호조로 전 산업 생산이 2개월 연속 증가했다"면서 "소매판매도 증가로 전환하고 건설기성도 호조를 보이는 등 주요 지표가 대부분 전월보다 개선되며 경기 회복세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제조업 생산은 반도체, 전기장비 등에서 늘었으나 자동차, 기계장비 등에서 줄어 전월 대비 0.8% 뒷걸음질했다. 생산능력 대비 생산실적을 의미하는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75.0%로 전월보다 2.4%포인트(p) 하락했다.

서비스업 생산은 전월보다 1.2% 증가했다. 지난해 6월(1.8%) 이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주식 거래가 주춤하면서 금융·보험(-3.1%) 생산이 줄었으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지속 및 수출입 물량 증가 등으로 여객 운송과 화물 운송이 늘면서 운수·창고(5.8%)가 증가했다. 영업 제한·집합금지 완화 효과 지속으로 숙박업, 음식점업 등이 모두 증가하며 숙박·음식점(8.1%) 생산도 3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생산 및 소비시장의 증가는 백신 접종이 진행되면서 코로나19  불확실성도 완화되었기 때문에 경제심리가 비교적 빨리 개선된 탓으로 보인다"고 전하며 비대면 서비스업 역시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전월보다 2.3% 증가했다. 증가 폭은 지난해 8월(3.0%) 이후 7개월 만에 최대다. 가전제품 등 내구재(-1.0%) 판매가 줄었으나 온화한 날씨 및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외부활동이 증가하면서 의복 등 준내구재(9.1%)와 화장품 등 비내구재(1.5%) 판매가 모두 늘었다.

설비투자는 전월과 같은 수준인 보합(0.0%)을 보였다. 특수산업용기계 등 기계류(0.1%) 투자가 늘었으나 선박 등 운송장비(-0.5%) 투자는 줄었다. 이미 이뤄진 공사실적을 나타내는 건설기성은 건축(-1.1%) 공사 실적이 줄었으나 토목(4.2%) 공사 실적이 늘어 전월보다 0.4% 증가했다. 건설수주(경상)는 전년보다 29.8%나 늘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5p 상승하며 2개월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2p 상승했다.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개월 연속 오르며 향후 경기 회복에 긍정적인 신호를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비엔날레, 개막 일주일만에 1만6천여명 관람
  • 5·18 다룬 뮤지컬 '광주', 관객 피드백으로 새롭게 변신
  • 광주독립영화관 개관 3주년 맞이 기획전
  • 요즘대세 '최준' 라디오 스타에서 미친 매력 발산했다
  • '수선화의 섬' 신안, 노랑빛으로 물들 언택트 관광지
  • 코로나19 시대, '새로운 방식의 제주 관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