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국악원 '국악인' 프로젝트, 뮤직비디오 30편 공개
상태바
국립국악원 '국악인' 프로젝트, 뮤직비디오 30편 공개
  • 도시일보
  • 승인 2021.05.28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국악원, 전통예술 공연 30편 뮤직비디오 제작 공개

전통예술인들의 공연을 담은 뮤직비디오 30편이 공개된다.

전통예술인들의 뮤직비디오와 사진, 음원 제작 등을 지원하는 2021년도 '국악인'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국립국악원은 뮤직비디어 신작 30편을 다음달 2일부터 12월29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국립국악원 유튜브와 네이버TV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국립국악원에서 진행하는 '국악인 프로젝트'는 지난해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악 연주 단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시작됐다. 총 20개 팀을 선정해 서울과 경기지역의 주요 명소를 배경으로 뮤직비디오를 제작했다.

2021년부터는 지원 대상을 30개 팀으로 늘리고, 개인도 참여할 수 있도록 범위를 넓혔다. 팀별 출연료도 최대 5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높여 지원 혜택도 키웠고, 촬영 지역도 전국의 명소로 확대했다.

최종 선정된 30개 출연팀의 구성도 작년에 비해 다양해졌다. 지난해에는 활발히 활동 중인 젊은 국악인들이 다수였다면, 올해는 전문 국악 단체에서부터 무형문화재 보유자까지 전통과 창작을 아우르는 다양한 작품들이 선보인다. 

출연자의 나이로는 6살 어린이가 참여하는 강령탈춤연구회를 비롯해 68세의 양길순 명무까지 다양한 세대를 포함해 폭넓은 관객들의 공감을 이끌어 낼 것으로 보인다.

또 올해는 전통 국악 장르의 작품들이 다수 제작돼 다채로움을 더한다. 백기숙 명인의 백인영류 가야금 산조와 이수현의 우도설소고춤, 서의철 가단의 남도 잡가, 양길순 무용단의 도살풀이 군무, 예인집단 아재의 줄타기, 강령탈춤연구회의 팔목중춤 등이 신규로 제작된다. 

특히 국립국악원은 이번 신규 콘텐츠들을 국내외 주요 음원사이트에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등록해 일반인들이 쉽게 검색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상업 유통망에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금이 모두 창작자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배급 업무도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