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장들의 초기작은 어땠을까 '안녕, 90's'
상태바
거장들의 초기작은 어땠을까 '안녕, 90's'
  • 도시일보
  • 승인 2021.05.3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봉준호·박찬욱 초기 단편영화 만난다…'안녕, 90's'

세계가 인정한 감독 봉준호, 박찬욱 등을 비롯하여 한국을 대표하는 감독들의 초기 단편영화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내달 1일부터 15일까지 특별 기획전 '안녕, 90's'에서 한국 독립영화사에 중요한 궤적을 남긴 1990년대 단편영화 22편을 상영할 예정이다. 

인디그라운드는 온라인 상영관을 통해 다음과 같은 특별 기획전 '안녕, 90's'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기획전에서 가장 눈에 띄는 작품은 1990년대 한국 사회의 아이러니를 그려낸 봉준호 감독의 옴니버스 단편 '지리멸렬'(1994)과 한국 사회와 타락한 인간상을 명쾌하게 보여주는 박찬욱 감독의 블랙코미디 '심판'(1999)이다.

아내가 된 여성의 현실을 그려낸 정지우 감독의 '생강'(1996), 한 소녀의 시선으로 성수대교 붕괴사건을 바라본 정윤철 감독의 '기념촬영'(1997), 비현실적인 사운드와 다양한 시각 효과가 돋보이는 김태용·민규동 감독의 판타지 무비 '창백한 푸른점'(1998) 등도 관객들을 만난다.

기획전은 오는 1일부터 인디그라운드 홈페이지 '온라인 상영관' 페이지에서 무료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