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의 스케치북 나온 이상순, 포부 밝혀
상태바
유희열의 스케치북 나온 이상순, 포부 밝혀
  • 도시일보
  • 승인 2021.06.07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스케' 이상순 "하고 싶은 음악 하며 사는게 꿈"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뮤지션 이상순이 출연하여 싹쓰리(SSAK3)의 '다시 여기 바닷가'를 불렀다. 

기타리스트 겸 싱어송라이터 뮤지션 이상순은 이효리의 남편으로 대중에게 잘 알려져있지만, 사실 효리보다 더 많은 경력을 지닌 인디 뮤지션이다. 

이상순은 4일 밤 12시30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하여 지난 여름 MBC '놀면 뭐하니?' 싹쓰리가 불렀던 자신의 곡 '다시 여기 바닷가(어쿠스틱 버전)'를 선곡했다.

98년 퓨전 재즈그룹 '웨이브'로 데뷔한 이후 '베이비 블루', '롤러코스터'로 활동하며 사랑받은 이상순은 올해로 데뷔 24년차를 맞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제는 내가 전면에 나서는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새 앨범을 작업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앨범은 남미풍 음악으로 채웠다는데, "타이틀곡 '너와 너의'는 노래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기타 솔로가 1분이 넘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 이상순은 선우정아와 함께한 수록곡 '네가 종일 내려'의 작업 스토리를 밝힌다. 그는 "곡을 쓰는 처음 순간부터 선우정아만을 생각했다. 가사도 너무 잘 써줬다"며 선우정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뒤이어 유희열은 "선우정아 대신 내가 같이 불러주겠다. 믿어보라"며 듀엣을 신청한다. 연인 간 서로가 스며드는 이야기를 담은 노래인 만큼 완벽한 립싱크와 감정 표현으로 선우정아 못지않은 명가수로 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노래 후 이어진 토크에서 이상순은 꿈을 묻는 질문에 "하고 싶은 음악을 하며 사는 것"이라며 뮤지션의 면모를 보여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장성호 수변길, 아름다운 경관숲으로 주목
  • '세계 지성이 광주를 말하다' 오월정신축제
  • 국내에 보기 드문 나그네 '민댕기물떼새' 발견돼
  • '오월의 청춘' 마지막회, 행복해질 수 있을까
  • 광주그랜드센트럴 임대아파트 5월 청약예정
  • 청하·콜드, '내 입술 따뜻한 커피처럼' 리메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