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로봇의 '코로나 방역' 인천공항에 국내 첫 도입된다
상태바
K-로봇의 '코로나 방역' 인천공항에 국내 첫 도입된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방역' 로봇이 나선다…인천공항, 국내 첫 도입

국내 최초로 스마트 방역 로봇이 인천국제공항에 투입된다. 

인천국제공항은 코로나19 방역 최전선인 아주 중요한 공간이다. 이에 오늘(5일)부터 스마트 방역 인프라 강화를 위해 소독로봇과 방역안내로봇을 도입하도록 했다. 

국내공항에 코로나19 방역 및 소독로봇이 도입된 것은 인천공항이 처음이다.

소독로봇 2대와 방역안내로봇 6대로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T2) 입국장에 배치한 후 향후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도 확대 도입도 검토중이다. 

소독로봇과 방역안내로봇은 5G 무선통신을 이용해 공항 내 방역을 실시간으로 파악 및 전달할 수 있도록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이들 로봇은 자율주행과 물체감지, 자동 도킹·충전기술이 적용돼 공항 내에서도 신속한 방역 대응이 가능하다.

우선 인천공항 소독로봇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동편 및 서편에 각 1대씩 총 2대 운영되며, 인체에 무해한 UV-C 램프를 이용해 입국 게이트에서 검역대까지 입국여객의 동선에 따라 입국장 카펫과 공기 중의 바이러스를 자동 소독하는 역할을 한다.

소독로봇은 정해진 일정대로 입국장 전 지역에서 소독작업을 진행하는 ▲정기 소독 모드와 유증상자 발생 시 긴급 소독 일정을 전송받아 유증상자 동선을 집중 소독하는 ▲긴급 소독 모드로 운영된다.

또한 방역안내로봇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입국장 동편 및 서편에 각 3대씩 총 6대 운영되며, 입국장 내를 자율주행하며 방역 지침 미준수자에게 방역 안내 사항을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방역안내로봇은 입국여객 발열 상태 및 마스크 착용 여부 등을 인식해 미준수자에게 방역지침을 안내하는 ▲방역지침준수 안내모드와, 검역대 등 입국여객 대기지역에서 여객들에게 검역 및 방역정보를 안내하는 ▲검역·방역정보 안내 모드로 운영된다. 

특히 방역지침준수 안내모드에서는 방역안내로봇이 도착 항공편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신한 후 항공기 도착 전 해당 입국 게이트 앞으로 이동해 입국여객을 대상으로 방역지침을 안내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