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0세미만 'AZ→화이자' 교차접종 시작돼
상태바
광주 50세미만 'AZ→화이자' 교차접종 시작돼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Z→화이자' 광주 50세미만 교차접종…4만4700여명(종합)

광주지역 50세 미만 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차 접종자는 화이자 백신이 교차접종되기로 결정됐다. 

5일 광주시 보건당국은 오전부터 31일까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차 접종을 했던 50세 미만 장애인돌봄 종사자와 보건의료인, 만성질환자, 사회필수인력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교차접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날에만 1053명이 예약을 통해 화이자 백신을 접종을 맞쳤다. 총 대상자는 4만4700여명이었다. 

전남대학교병원을 비롯해 5개자치구 위탁의료기관 50여곳에서 진행됐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경우 최근 50세 미만 접종이 금지됨에 따라 대상자 중 해당연령대는 화이자 백신을 맞아야 한다.

단 대상자 중 50세 이상은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선택할 수 있다.

또 지난달 대상자중 미접종자에 대한 화이자 1차 접종도 진행된다. 60~74세 고령층 중 2000여명과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보건의료인·돌봄종사자 등 600여명, 총 2600여명이다. 접종기간은 이날부터 17일까지 자치구 예방접종센터에서 이뤄진다. 

교차접종에 이어 광주지역 고교 3학년과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교 교직원과 돌봄인력 4만2000여명에 대한 화이자 백신 접종도 오는 19일부터 예방접종센터와 위탁의료기관에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역 55~59세(10만8860명)는 오는 26일부터 위탁의료기관에서 모더나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50~54세는 다음달 9일 모더나 접종이 이뤄진다.

광주지역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는 이날 오후 1시기준 43만405명으로 인구 145만6121명 대비 29.6%이다. 2차접종까지 마친 사람은 15만1672명이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교차접종에 이어 고3 수험생, 교직원, 50대 접종이 이달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집단면역력이 형성되기 전까지 안심할 단계는 아닌 만큼 마스크 착용, 모임 자제 등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