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에 '걷기좋은 섬' 아름다운 광양 배알도
상태바
여름에 '걷기좋은 섬' 아름다운 광양 배알도
  • 도시일보
  • 승인 2021.07.06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을 배알하러 오세요, 광양 배알도 '걷기 좋은 섬'

걷기좋은 섬으로 꼽힌 '배알도'가 새로운 모습으로 태어났다. 

뱀섬이라고 불렸던 배알도는 태인동 가장 북쪽이자 섬진강 하구에 있는 0.8ha·높이 25m의 바위섬으로, 망덕산의 천자를 배알하는 천자봉조혈의 명당에서 명칭이 유래됐다.

2019년 7월 '배알도 근린공원~배알도' 해상보도교 개통 이후 관광객들에게 많은 인기를 끌었으나 '배알도 섬 정원 조성사업'으로 출입이 제한된 바 있다. 

이에 전남 광양시는 아름다운 섬 '배알도'를 섬 정원으로 조성하고, 시민과 관광객을 맞기 위한 마무리 작업에 들어갔다.

전석을 쌓아 호안을 정비하고, 접근이 어려웠던 구간은 나무데크로 연결하여 섬 전체를 걸을 수 있도록 만들었다. 

보행용 야자 매트를 깔아 섬 정상까지 오를 수 있도록 정비하고 계절 따라 피어나는 작약, 수국 등의 화초류를 심어 바다 한가운데 떠 있는 섬 정원으로 만들었다. 

아기자기한 꽃밭이 있는 섬 앞마당에는 '배알도'라는 빨간 명칭조형물을 세워 초록 잔디와 조화를 이뤘으며, 군데군데 휴식용 의자를 놓아 여백 있는 쉼터로 변모시켰다.

시는 관광객들을 위한 안전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 마무리를 거쳐 7월 중 공식 개방할 예정이다.

8월은 '배알도~망덕포구' 현수교식 해상보도교를 개통하고, 망덕산~배알도 근린공원을 잇는 4개 집라인도 올해 안으로 완공할 예정이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광양 유일의 섬으로 남은 배알도는 해상보도교를 통해 쉽게 닿을 수 있는 바다 위 정원으로, 탁 트인 바다를 조망하며 산책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낭만 쉼터다"며 "망덕포구를 잇는 현수교식 해상보도교와 집라인, 모노레일 등을 조속히 완공해 관광객이 즐겨 찾을 수 있는 곳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