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10대들의 갭투자만 10배 늘었다?
상태바
수도권, 10대들의 갭투자만 10배 늘었다?
  • 도시일보
  • 승인 2021.07.20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 이름 빌려서?…올해 수도권 10대 갭투자 10배 급증 

수도권 집값이 꾸준히 오르는 가운데 10대들의 투자가 크게 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특히 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가 크게 늘어난 셈이다. 자료에 의하면 10배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올해 들어 수도권에서 10대가 세를 끼고 집을 사는 '갭투자'가 총 69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7건에 비해 10배 가까이 늘었다.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광역 시·도별 연령대별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건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5월 10대가 서울에서 보증금 승계 및 임대 목적으로 주택을 구매한 것은 69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기간에는 7건에 그친 것에 비해 약 10배 늘어난 셈이다. 

10대가 자신의 소득으로 갭투자를 한 사례는 많지 않고 대부분 부모로부터 증여받은 돈으로 매입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부는 부모가 자식의 이름만 빌려 투자에 나선 사례도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10대 갭투자 건수는 집값 상승세가 확대된 시점과 얼추 비슷하다. 

주택 유형별로 보면 10대 갭투자는 아파트 보다는 빌라 등 비아파트에 집중됐다. 서울에서 10대 비아파트 갭투자가 88.4%를 차지했다. 서울 집값 부담이 커지자 빌라 쪽으로 갭투자가 몰린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도에서도 올해 1~5월 10대 갭투자가 98건에 달했다. 작년 같은 기간에는 1건에 불과했다. 다만 10대 갭투자 건수는 1~5월 서울 주택 매매거래량 약 6만여건에 비해서는 미미한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냉장고, 이렇게 의존했다고? 亞문화전당 '냉장고 환상'전
  • 밤이 되면 레일따라 아름다운 야경 펼쳐져
  • 홍도의 명물 원추리로 '원추리 축제' 열린다
  • 피서철 맞은 단양, 풍성한 여름 이벤트 진행
  • 안영미, 송은이 보고 '더 일하지 말아야지'
  • 발칙하고 짜릿한 키스엔딩 '알고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