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와 박해수의 캐릭터 변신! 넷플릭스 기대작 '오징어 게임'
상태바
이정재와 박해수의 캐릭터 변신! 넷플릭스 기대작 '오징어 게임'
  • 도시일보
  • 승인 2021.08.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징어 게임' 이정재 "지금껏 경험해보지 않았던 캐릭터"

또 하나의 띵작이라고 기대를 모우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에서 스틸사진을 공개했다.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에 두 히로인 이정재와 박해수의 캐릭터 스틸이 공개되자 많은 이들이 관심이 집중됐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다. 

삶의 벼랑 끝에서 목숨 건 서바이벌 게임에 참가한 기훈을 연기하는 이정재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배우 이정재는 "지금껏 경험해보지 않았던 캐릭터"였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의 기훈은 사업실패와 이혼, 사채, 도박을 전전하다 결국 게임에 참가하지만 극한의 상황 속에서도 희망과 인간다움을 잃지 않는 인물이다.

이정재는 "밝고 천진한 외형과 삶에 대한 무거운 고통을 지닌 내면을 동시에 표현하려 했다"고 전했다. 기훈은 오직 승자만이 살아남는 치열한 경쟁 속에서 감정의 격랑에 휩쓸리면서도 인간에 대한 존중과 희망을 잃지 않는다. 

황동혁 감독은 "이정재의 날카롭고 강한 이미지 속에 숨은 친근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다"라며 그의 새로운 모습을 예고했다.

박해수가 맡은 상우는 기훈과 같은 동네에서 자란 후배이자 서울대에 입학한 동네의 수재다. 증권회사 투자팀장으로 승승장구하다 잘못된 선택으로 감당할 수 없는 빚을 지고 게임장에서 기훈과 재회하게 된다. 

냉철한 이성과 머리로 어떤 상황에서도 전략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기훈과 상반된 이야기를 보여준다. 게임이 진행될수록 감춰둔 욕망을 드러내며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가장 순수했던 시절을 함께 보낸 두 사람은 서로 다른 인생을 살다 막다른 곳에서 재회하게 되지만 두 사람이 서로를 믿을 수 있을지, 두 사람 모두 살아남을 수 있을지,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두 사람의 선택과 인생에 점점 빠져들게 될 것이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은 오는 9월17일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