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랍다! 서울 아파트 3.3㎡당 4500만원 돌파
상태바
놀랍다! 서울 아파트 3.3㎡당 4500만원 돌파
  • 도시일보
  • 승인 2021.09.07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3.3㎡당 4500만원 돌파…강남·서초는 7천 넘어

서울아파트 금액의 고공행진으로 3.3㎡(평)당 평균 매매가격이 4500만원을 돌파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남 3구에서는 강남구에 이어 서초구가 처음으로 평당 7000만원을 돌파했다.

7일 KB리브부동산 월간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8월 전국의 아파트 3.3㎡당 평균매매가격은 2026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의 평당 매매가격은 지난 7월 4482만원에서 8월 4560만원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 지역(한강이남 11개구) 평당 평균매매가격은 519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강남구가 7883만원으로 가장 높은 평당 매매가격을 보였다.

강남구의 3.3㎡당 매매가격은 지난해 9월 처음으로 7000만원(7072만원)을 돌파한 뒤 계속 상승해 8월 7883만원까지 올랐다.

서초구는 지난 7월 6919만원에서 141만원 오른 7060만원으로 처음으로 평당 7000만원대를 돌파했다. 송파구는 5806만원으로 나타났다.

강북 지역(한강이북 14개구) 3.3㎡ 평균매매가격은 3844만원으로 나타났다. 강북 지역에서는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의 평당 매매가격이 가장 높았다.

용산구가 5477만원으로 강북 지역에서 1위를 차지했고, 성동구 5026만원, 마포구 4876만원이 그 뒤를 이었다.

최근 서울에서 가장 높은 집값 상승률을 보인 노원구의 경우 올해 1월 평당 매매가격이 3056만원 이었는데 8월 3586만원으로 약 500만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