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4조 적자난 한전... 추석지나면 '전기요금 오르나'
상태바
올해 4조 적자난 한전... 추석지나면 '전기요금 오르나'
  • 도시일보
  • 승인 2021.09.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요금 오르나'…한전·발전사, 올해 4조 적자 전망

지난 해 흑자를 기록한 한국전력이 올해는 4조원대 적가를 맞았다. 

유가 등 연료비가 상승하면 요금도 함께 올라야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서민 경제 어려움으로 인해 정부가 요금을 깍아버린 탓이다.  

한국전력과 6개 발전 자회사는 지난해 약 2조3000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올해는 4조원대 적자가 예상되면서 추석 이후 4분기에는 전기요금이 소폭 증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2021∼2025년 공공기관 중장기 재무관리계획'에 따르면 올해 한전은 3조2677억원의 순손실이 예상된다.

같은 기간 한국수력원자력, 한국남동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동서발전 등 6개 발전 자회사도 7575억원 적자를 낼 것으로 추정된다. 한전과 발전 자회사의 순손실을 더하면 4조원이 넘어가는 규모다.

이런 실적 악화는 최근 원자재 가격 급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한전은 전기를 생산하기 위한 연료의 대부분을 수입해오고 있다. 즉, 국제 유가 등에 따라 실적 변동성이 커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실제로 유례없는 저유가를 기록한 지난해 한전의 영업이익은 4조원을 넘겼지만, 유가가 상대적으로 비쌌던 2019년에는 1조3000억원에 달하는 손실을 낸 바 있다.

이에 한전을 지난해 전기요금 체계를 개편하면서 새로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했다. 이는 석유, 석탄, 액화천연가스(LNG) 등 연료 구매에 쓴 비용을 요금에 반영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올바른 가격 신호를 전달하고 국제 연료 가격에 따른 실적 변동 폭도 줄이자는 취지다.

하지만 이 제도는 도입 첫해부터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당초 2분기 전기요금은 전분기보다 ㎾h당 2.8원이 올라야 했지만, 한전은 1분기와 같은 ㎾h당 -3원의 전기요금 할인 폭을 적용하기로 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 생활 안정을 도모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같은 이유로 3분기에도 1분기의 할인 폭을 그대로 유지했다. 바꿔 말하면 전기요금 인상분은 한전이 그대로 떠안게 된다.

이는 정부의 결정이기도 하다. 현행 체계에서 전기요금을 조정하려면 정부로부터 최종 인가를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 연료비 조정 단가는 3개월마다 새로 산정되기 때문에 정부는 오는 23일에 또 전기요금 인상 또는 인하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번에는 전기요금이 오를 수 있다는 의견에 무게가 실린다. 그만큼 한전의 적자가 부담스러운 수준이다. 지난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한전의 영업손실은 7648억원으로 6개 분기 만에 적자 전환한 바 있다.

부채도 계속해서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6월 말 기준 부채총계는 137조2902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4조8000억원가량 증가했다. 같은 기간 부채비율도 187.5%에서 197.0%로 상승했다.

전기요금 인상 폭이 크지 않을 것이라는 시각도 존재한다. 

최근 2%대 물가 상승률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도 정부 입장에서는 고민을 더하는 요소다. 아울러 조정 요금은 최대 직전 요금 대비 ㎾h당 최대 3원까지만 움직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