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앞두고 성수품 공급 확대...변수되나?
상태바
추석 앞두고 성수품 공급 확대...변수되나?
  • 도시일보
  • 승인 2021.09.14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 16개 성수품 공급 늘리자 가격↓…지원금 지급 변수

추석을 앞두고 농축수산물 측에 큰 고민이 생겼다. 이에 정부가 성수품 공급 확대를 결정하면서 전체적으로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정부가지난 10일 기준 16대 성수품을 누적 13만t 공급해 당초 계획인 11만3000t 대비 114.9% 달성률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에 해당 농축수산물 가격이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올해 들어 물가 상승폭이 커지면서 예년에 비해 여전히 높은 가격대가 형성되고, 국민지원금이 본격적으로 풀리면서 물가를 자극해 반짝 상승할 가능성은 남아 있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근 명절 주요 성수품 공급 확대가 이루어지자 가격이 눈에 띄게 하락하는 등 점차 안정세를 찾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 민생안정 대책으로 진행한 이번 공급은 지난달 30일부터 사과, 배, 계란, 소·돼지고기, 조기 등 16개 농축수산물과 쌀 등에 대한 공급을 평년대비 1.4배 이상 확대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KAMIS)측에서 발표한 자료에 의하면 쌀(20㎏기준)은 지난달 30일 6만1623원에서 지난 10일에는 5만9463원으로 하락했다. 

사과(홍로 10개)는 2만5929원에서 2만4762원으로 평년(2만4591원) 수준까지 떨어졌다. 소고기(한우 1+등급 100g)는 1만3062원에서 1만3010원으로 거의 변동이 없지만 평년(1만1552원)보다는 높게 형성돼 있다. 

도축 물량이 대폭 늘어난 돼지고기(삼겹살 100g)는 2720원에서 2360원으로 평년(2186원)보다는 높지만 2주 사이 13% 넘게 하락했다. 

고공행진을 거듭 중인 계란(특란 30개)은 6747원에서 6524원으로 낮아졌다. 평년보다 1000원 가량 비싸지만 꾸준히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닭고기(도계 1㎏) 가격은 5096원으로 6.1% 하락했고, 조기(냉동 1마리)는 1990원으로 25.7% 낮아졌다. 무(1개) 가격도 2045원으로 8.3% 떨어졌다. 

16대 추석 성수품 중 같은 기간 가격이 상승한 품목은 배추(11.2%), 물오징어(8.0%), 마른멸치(9.1%) 등 3개 품목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추석을 2주 앞둔 지난주부터 소득하위 80% 가구에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상생 국민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정부의 공급 확대와는 반대로 물가 상승을 자극할 우려도 남아있어 앞으로의 성수품 가격 추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해 첫 수확한 가을 햇꽃게, 홈플러스에 떴다
  • 광주·전남 코로나 확산추이...오늘 29명 확진, 25번째 사망
  • 서울국제여성영화제, '고양이를 부탁해' 특별전 열린다
  • 청정섬 '울릉도' 국내외 관광객 유치 활성화
  • 4단계에도 안심되는 '제주 비대면 안심 관광지' 10곳
  • 전주시 '한여름, 8월의 크리스마스' 선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