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상태바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도시일보
  • 승인 2021.09.29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50일 앞으로 "이젠 실전 준비"…꼭 챙길 것들은?

2022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50일 앞으로 다가왔다.

11월18일로 예정된 올해 수능을 앞두고 수능 시험 당일 컨디션 조절 및 문제풀이에 익숙해지도록 실전에 대비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가 다가왔다. 

수능 당일은 평소보다 훨씬 긴장하고 더 높은 집중력이 요구되는 만큼 컨디션 관리가 중요하다. 시험 전날 늦은 시간까지 공부하다가 신체 리듬이 무너지지 않도록 아침과 낮시간에 학습을 집중하는 버릇을 들이는 것이 좋다. 점심시간 이후 식곤증을 겪는다면 식사량을 조절하는 시도도 도움이 된다.

수능 당일 실전처럼 국어, 수학, 영어, 탐구, 제2외국어/한문 순서로 공부하는 것도 좋다. 특히 주말에 하루 정도 투자해 1교시 시작 시간과 쉬는 시간, 점심시간 등 학습시간을 안배해서 스스로 모의평가를 실시한다면 수능 전까지 최대 7회에 걸쳐 실전 훈련이 가능하다. 자체 모의시험을 통해 시간관리나 취약한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학습 목표는 현실적으로 세우는 것이 효율적이다. 과목과 성적대별로 많이 틀리는 문항을 확인해서 중점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6월과 9월 모의평가 문제에서 오답률을 분석하고, 오답률이 높은 문항 위주로 학습하는 전략도 도움이 된다.

수시모집에 집중하는 학생들은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달성하는데, 정시모집을 준비하는 학생들은 목표 대학의 수능 영역별 반영 비율을 고려해 가중치가 높은 과목에 집중하는 것이 실질적인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

올해는 문·이과 통합형 수능 첫해로, 국어와 수학에 선택과목이 생겨나면서 두 과목의 중요도가 높아졌다. 

국어 과목은 EBS교재에 실린 지문이나 변형 문제가 출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독파하는 것이 좋다. 상위권은 오답 위주로, 중위권은 문제풀이 속도를 높이는데 중점을 둬야 1점이라도 올릴 수 있다. 수학 과목은 선택과목보다는 공통과목, 특히 배점이 높은 고2 과정에 집중해서 전체적인 점수를 높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수학의 경우 EBS 교재와 연계되지 않은 문항 중 고난도 문항에서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고난도 문항을 풀 시간을 많이 확보하기 위해 다른 문항을 빠르고 정확하게 푸는 연습을 해야 한다.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신유형 또는 고난도 문항에 도전해 보면서 익숙하지 않은 유형의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는 연습을 병행한다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