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문화주간' 맞아 대통령 한복입기 동참 
상태바
'한복문화주간' 맞아 대통령 한복입기 동참 
  • 도시일보
  • 승인 2021.10.13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총리도 한복 입었다…'가을 한복문화주간'

오늘 오전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정부세종청사 3곳에서 영상회의로 열린 제44회 국무회의에 모두가 한복차림으로 등장했다.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모두 '한복 입기'에 동참한 것.  

12일 오전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정부세종청사 3곳에서 영상회의로 열린 제44회 국무회의에는 국무위원 모두가 한복을 입고 참석했다. 

앞서 지난 4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제16회 국무회의에서 한복을 입자고 제안한 바 있다. 

당시 황 장관은 한복이 신한류와 함께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로, 한복이 한국의 문화정체성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는 문화자원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무위원들도 문화 홍보대사로서 정부 주요 행사에서 한복을 즐겨 입어주길 바란다. 10월 '가을 한복문화주간'에는 국무위원 전체가 한복을 입고 참석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11~17일 열리는 '한복문화주간'은 2018년부터 매년 10월 셋째 주에 지자체와 함께 한복문화를 주제로 체험, 전시, 패션쇼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축제다. 지난해에는 참여 지자체가 10월에 수해를 입어 행사 연기를 요청함에 따라 올해 봄과 가을, 두 차례 열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