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거리두기는 15일...한국식'위드 코로나' 시작되나?
상태바
마지막 거리두기는 15일...한국식'위드 코로나' 시작되나?
  • 도시일보
  • 승인 2021.10.13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드 코로나' 공론화 첫 발…마지막 거리두기는 15일

한국식 '위드(with) 코로나' 방안인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가 언제부터 시작될까.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 위원회가 전환 가능 시점을 한달 앞두고 출범을 알리며 한국식 '위드(with) 코로나'의 공론화를 확실하게 드러냈다. 

마지막 사회적 거리 두기 조정 방안이 될 18일 이후 방역 조치에선 예방접종 완료자 혜택 확대 정도만 검토하고 거리 두기와 방역, 의료 대응 체계 조정은 이 위원회에서 이뤄질 예정이다. 

13일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오전 9시10분께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개최하며 이날 논의 사항에 대해서는 당일 낮 12시에 브리핑을 통해 전달될 예정이다. 

일상회복 지원위원회는 이르면 11월 둘째주부터 적용하게 될 새로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전략인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논의하고 결정하게 된다. 

정부는 현재 확진자 억제 중심인 사회적 거리 두기 방역 체계를 중환자 치료 중심으로 전환하는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

거리 두기는 실내 마스크 착용 등 기본 방역수칙을 지키면서 예방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적으로 위험이 낮은 분야부터 단계적·점진적으로 규제를 완화한다.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격리 등 방역 조처도 예방접종 여부 등 위험도를 기반으로 하고 의료대응 체계는 중증 환자 진료를 중심으로 무증상·경증 환자 재택 치료를 확대한다.

전제 조건은 ▲만 18세 이상 성인 80%, 60세 이상 고령층 90% 예방접종 완료 달성과 ▲의료대응 역량 수준 내 감염 확산 통제 ▲개인 방역수칙 지속 준수 등이다.

9월 초 복지부와 질병청 실무진을 중심으로 세부 사항 검토에 들어간 정부는 전환 가능 시점을 한달여 앞두고 본격적인 '단계적 일상회복' 방안 마련에 착수하게 된 것이다.

오는 15일 발표할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는 사실상 정부의 마지막 거리 두기 조정이 될 예정이다. 사적모임과 영업시간 제한 등은 일상회복 지원위원회에서 검토할 문제로, 마지막 거리 두기 체계에선 예방접종 완료자 사적 모임 예외 확대 등 일부 방역 완화 조치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마지막 거리 두기가 적용되는 시점은 18일 0시부터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 가능 시점으로 제시한 11월 둘째주까지는 최소 3주 이상이 남아 있어 향후 거리 두기 적용 기간은 2주 이상이 될 가능성이 높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국내 최초 '제1회 매드영화제' 온라인 개최
  • 개천절 연휴에 제주 15만명 몰린다...다시 4단계 될까
  • 세 여자의 기승전술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 10월 공개
  • 2022 수능, D-50... 실전 준비, 꼭 챙겨야할 것은 뭘까
  • 최고 70㎜ 가을비 내려...광주·전남 30일까지
  • 황매산 ‘철쭉과 억새사이’ 휴게소,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