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도 반짝인기, 흡연자 자꾸 줄어든다
상태바
전자담배도 반짝인기, 흡연자 자꾸 줄어든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1.2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담배판매량 전년대비 0.7% 줄어
권련형 전자담배 판매량 감소추세

담배 판매 3년 연속 감소…궐련형 전자담배 인기도 주춤

[도시일보] 담배판매 3년 연속 감소추세
[도시일보] 담배판매 3년 연속 감소추세

작년 담배 판매량이 전년 대비 0.7% 줄어들며 3년 연속 감소세를 타고있다. 또 불티나게 팔리던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도 다소 사그라진 것으로 판단된다.

2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9년 담배시장 동향’에 따르면 작년 전국적으로 담배 34억5000만갑이 판매되었고 이는 2018년(34억 7,000만갑)에 비해 0.7% 감소한 수치라고 전해진다.

2014년 43억 5,990만갑에 달했던 담배 판매량은 2015년 담배값이 인상(갑당 2500원에서 4500원)된 뒤 33억 2,680만 갑으로 10억갑 넘게 감소했다. 2016년 36억 6,000만 갑으로 다시 늘어나기도 했지만 2017년 35억 3,000만 갑으로 줄어든 뒤 3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

담배 종류별 판매량을 보면 궐련형 담배는 30억 6,000만 갑으로 전년(31억 4,000만 갑) 대비 2.4% 감소했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43억 6,000만 갑 대비 30%(29.7%) 가까이 줄었다.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은 3억 6,000만 갑으로 전년(3억 3,000만 갑)에 비해 9.3% 증가했다. 전체 담배 판매량에서 궐련형 전자담배가 차지하는 비중도 처음으로 10%(10.5%)를 넘었다.

하지만 2017년 출시 이후 2018년에는 전년 대비 4배 이상 껑충 뛰었던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량는 최근 둔화되는 추세다. 작년 3분기에는 직전 분기 대비 14.2% 줄고, 4분기에도 5.7% 감소하며 최근 2분기 연속 상승세가 꺾였다.

작년 5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CSV 전자담배는 1690만 포드(pod)가 판매됐지만 4분기 판매량은 100만 포드로 3분기(980만 포드) 대비 89.8% 급감했다.

정부는 보건복지부 및 관계부처 합동으로 작년 9월부터 12월까지 3차례에 걸쳐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제, 사용중단 권고 등 관련 대책을 발표해 유해성 논란에 불을 지폈다.

기재부는 "미국의 중증 폐질환 사태 이후 정부의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자제 및 금지 권고 등의 영향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담배소비세 등 제세부담금은 총 11조원으로 2018년 11조8000억원과 비교해 6.5% 감소했다. 판매량이 소폭 줄어든 가운데 제세부담금 부과 기준이 되는 반출량 또한 2018년 35억8000만갑에서 작년 33억6000만갑으로 6.2% 줄었기 때문이라고 기재부는 전했다.

이와 함께 궐련형 전자담배는 반출량(3억갑)이 전년(4억1000만갑) 대비 27.4% 줄어 제세부담금은 3391억원 감소(1조2402억원→9011억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한폐렴 파동, 마스크대란에 소비위축까지
  • 예고편만으로도 눈물 펑펑, 'VR'로 죽은 딸과 '재회'하다
  • 우한사태에 마스크업체만 상한가
  • 하나의 장르가 된 '봉준호' OCN에서 확인하세요
  • 우한폐렴 사태에 손소독제 품절? 만들어쓰세요!
  •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단 5회만에 시청률 평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