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라이더, 일반 직장인들보다 적게 일하고 많이 번다?
상태바
배민라이더, 일반 직장인들보다 적게 일하고 많이 번다?
  • 도시일보
  • 승인 2020.02.1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 41시간 근무·월 400만원대 소득 배민라이더…구직 문의 한달새 2배↑"

[도시일보] 배달의 민족 '배민라이더' 인기
[도시일보] 배달의 민족 '배민라이더' 인기

"배민에서 라이더하려면 어떻게 신청하나요?"

국내 1위 배달앱 '배달의 민족'에서 배달 업무를 원하는 구직자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배민라이더, 배민커넥터 관련 전화 문의 건수는 지난해 12월 현재 1119건으로 전달의 524건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를 보인다고 발표했다.  

주 52시간제보다 11시간 더 짧은 평균 41시간 일함에도 월 평균 소득이 400만원 안팎의 돈을 번다. 또 근무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는 강점도 작용했다.

배달의민족 앱에는 ‘배민라이더스’라는 카테고리가 있다. 매장 손님만 받고 배달 주문은 받지 않는 맛집들이 주로 입점한 코너이다. 이 코너를 통해 배달 주문이 들어오면 배달의민족은 라이더나 커넥터를 통해 주문 음식을 집으로 가져다주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해 하반기(6~12월) 배민라이더, 배민커넥터 신규 계약은  월평균 2600명을 기록했다. 하루 100명씩 배달업에 뛰어든 셈이다. 우아한청년들에서는 현재 배민라이더 2283명, 배민커넥터 1만4730명이 활동하고 있다.

라이더·커넥터 일자리가 인기를 끌게 된 배경에는 우선 근무시간 선택이 자유롭다는 점이 있다. 앱을 켜는 순간 일이 시작되지만, 종료 버튼을 누르면 언제든 그만할 수 있다. 한 회사에 매이지 않고 여러 배달 전문 플랫폼의 주문을 동시에 수행할 수 있는 점도 다른 일자리와 다른 점이다.

우아한청년들에 따르면 배민라이더의 지나해 하반기 평균 소득은 월 379만원으로 나타났다. 배달 주문이 많아지고 프로모션 배달비가 적용되면서 상반기(평균 312만원) 보다 하반기(평균 379만)에 소득이 더 늘었다.

[도시일보] 빠르게 증가하는 배민라이더
[도시일보] 빠르게 증가하는 배민라이더

특히 지난해 12월의 경우엔 배민라이더의 월평균 소득은 423만원이었고 상위 10%는 632만원 이상의 소득을 올렸다. 주당 평균 배달수행 시간은 약 41시간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생인 배민커넥터의 경우 월평균 약 160만원을 번 것으로 확인됐다. 시급으로 환산하면 라이더는 2만원, 커넥터는 1만3000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주문 한 건당 고객들이 지불한 건당 배달팁은 3214원, 라이더들이 받은 평균 배달료는 건당 4342원으로 나타났다. 우아한청년들은 고객이 지불한 배달팁에 건당 1000원 이상을 보태 라이더와 커넥터에게 배달료를 지급했다.

우아한청년들은 또 라이더·커넥터의 배달환경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운용하고 있다. 이륜차 종합보험을 마련해 대인·대물 피해를 보호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라이더 건강 보호를 위해 산업재해보험도 100% 필수 가입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배달업계에서 라이더들에게 산재보험을 의무화하고 있는 곳은 우아한청년들이 유일하다.

배민커넥터 특성상 효율적인 보험 사용을 위해 업계 최초로 시간 단위 오토바이, 자전거, 킥보드 보험도 제공한다. 4월에는 자동차로 배달하는 라이더들을 위한 자동차보험도 선보일 예정이다. 20억원 규모의 ‘우아한 라이더 살핌 기금’을 별도로 마련해 라이더가 배달 중 사고를 당할 경우 1인당 최대 1000만원까지 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한다.

안전운전 교육도 강화하고 있다. 우아한청년들은 2018년 서울지방경찰청과 배달 이륜차 안전운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맺고 매달 라이더 안전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우아한청년들 관계자는 "배달시장이 성장하면서 라이더가 중요한 일자리의 한 축으로 자리 잡고 있다"며 "라이더·커넥터들이 안정적으로 일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 플랫폼 노동이 좋은 일자리로 뿌리내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우한폐렴 파동, 마스크대란에 소비위축까지
  • 예고편만으로도 눈물 펑펑, 'VR'로 죽은 딸과 '재회'하다
  • 우한사태에 마스크업체만 상한가
  • 하나의 장르가 된 '봉준호' OCN에서 확인하세요
  • 우한폐렴 사태에 손소독제 품절? 만들어쓰세요!
  • 내일은 미스터 트롯, 단 5회만에 시청률 평정!